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8: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인터뷰③] '라온마' 노종현 "박성웅X정경호 연기, 옆에서 보며 많이 배웠죠"

기사입력 2018.08.11 08:03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촬영 현장은 노종현에게 가자 생생한 연기 학교였다. 기라성같은 선배들의 연기를 코앞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된 오대환부터 박성웅, 정경호에 더해 연기 경력을 가장 오래된 고아성까지, 노종현은 이들을 보며 하나라도 더 배우려 노력했다.

"박성웅-정경호 선배의 연기를 보면서 액션과 리액션의 합이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 두 분이 붙을 때 코믹적인 요소가 많이 나왓다. 극중 태주(정경호)가 연탄가스를 많이 마시고, 강동철(박성웅)이 데리고 나와서 정신이 들게 도와주는 신이 있는데 그때 성웅 선배님이 너무 많이 때리니까 정경호 선배님이 '말려줘요'라고 말하는데, 유쾌하다는 생각과 함께 성웅 선배님의 액션과 그걸 받는 정경호 선배님의 리액션이 합쳐질 때 시너지가 어마어마하다고 느꼈다."

또 박성웅에 대해서는 "촬영장에서 늘 많이 챙겨주신다. 촬영 후 식사자리에서도 항상 '막내 어디갔냐'고 챙겨주시고, '막내 밥 뭐 먹을거냐' 물어봐주신다. 현장에서는 연기적인 부분을, 현장 밖에서는 배우로서 어떤 태도를 가져야할지를 많이 말씀해주신다. 초심을 잃지 말고, 기본 예의를 지켜야한다고 늘 말해주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성웅이 이야기하는 '기본 예의를 지키는 배우'가 정경호라며 "정말 대단하다. 촬영 현장에서 한 번도 인상 쓰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항상 현장에도 빨리 오고, 대기도 먼저 와서 하고, 준비도 철저히 해 오신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해야겠다고 깨닫고, 또 다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런가하면 또래지만 선배인 고아성을 이야기할 땐 "극 중 윤나영이 사용하는 그 시대 서울 사투리를 연구해와서 해 올 때, 그리고 그 말투를 체득해서 표현하는 걸 보고 정말 대단하고 놀라운 선배라고 생각했다. 붙는 장면은 많이 없었지만 현장에서 만날 때 마다 서로 응원을 많이 주고받았다. 실제로 고아성 선배가 친구를 해줘서, 친구처럼 호흡했다"고 말했다.

또 가장 많이 호흡을 맞춘 오대환 배우에게는 조언을 많이 구한다며 "이렇게 가까이서 작업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많이 없을 것 같고, 지금이 너무 좋은 기회같아서 후배 입장에서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많이 여쭤봤다. 그럴 때 마다 대사 톤부터 호흡까지 많은 것들을 알려주셨다"고 그 사례를 소개했다. 

이처럼 극중 강력3반 이상의 끈끈함을 자랑하는 '라온마'팀은 부산에서 다 같이 노종현 배우의 어머니 식당에 방문해 식사도 했다고. 노종현은 "어머니가 너무 좋아하셔서 행복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날로 상승하는 시청률도 촬영 현장 분위기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제작발표회 때 목표로 이야기했던 3%대 시청률은 진작에 달성했고, 최종회 5.8%(닐슨코리아 제공,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역대 OCN 드라마 기록 2위에 이름을 남겼다.

"너무 감사하게도 시청률이 잘 나왔다. 제작발표회 때 시청률로 만 원 내기를 한 적이 있는데, 그걸 매주 내기하는 걸로 바꿨다. 그런데 누가 돈을 타든 그걸 혼자 쓰는 것이 아니라 음료수를 사든, 아이스크림을 사든 현장의 모두와 나눴다."

노종현 배우에게 '라온마'의 의미를 묻자 그는 "나를 걷게 해준 작품"이라며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땅에 발을 딛게 해준 작품이라면, '라온마'를 통해 걷는 법을 알게 된 것 같다. 앞으로는 뛸 수 있도록 걷는 연습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남은 2018년도 쉬는 시간 없이 계속 연기하고 싶다는 노종현의 차기작은 아직은 준비중. 인터뷰가 끝나고 나면 어느정도 윤곽이 나올 것 같다는 힌트도 덧붙였다. 이제 막 걸음마를 뗀 배우 노종현은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았다.

"톡톡 튀는 역할도 좋지만, 중심이 잡힌 무게 있는 역할을 좀 해보고 싶다. 액션이나 사극 쪽으로 해보고 싶다. 사극에서도 여러가지 역할이 있는데 그냥 왕보다는 버림받은 비련의 왕세자, 혹은 그 왕세자의 호위 무사같은 역할을 해보고 싶다. 이번 촬영을 통해 액션에 대해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더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어 그에게 배우로서의 목표를 묻자 "모든 역할을 잘 소화하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감히 얼마나 더 노력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꼭 그런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 그리고 연기를 오래 하고 싶다. 이순재 선생님, 신구 선생님을 보며 나도계속 연기를 하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인터뷰를 읽어준 팬들에게 "'라이프 온 마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조남식이라는 인물을 좋아해주셔서 너무 큰 영광이다. 앞으로 많이 고민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끝인사를 전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