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0 10: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신재영 7승+25안타' 넥센, 한화 대파하고 6연승 질주

기사입력 2018.08.09 22:18 / 기사수정 2018.08.09 22:50



[엑스포츠뉴스 청주, 조은혜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 상대 대승을 거두고 6연승을 내달렸다.

넥센은 9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15차전 경기에서 1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넥센은 6연승을 질주, 시즌 전적 56승56패로 5할 승률에 도달했다. 반면 한화는 60승49패가 됐다.

이날 선발 신재영은 7이닝 8피안타(1홈런) 1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7승을 올렸다. 뒤로 윤영삼과 하영민이 이어던졌다. 무려 25개의 안타가 나온 타선에서는 송성문이 5안타 5타점 맹타를 휘둘렀고, 이택근이 3안타 2타점, 박병호가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을 기록하는 등 고른 활약을 펼쳤다.  

홈런으로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이택근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2사 주자 없는 상황, 박병호가 김범수의 145km/h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2-0 리드를 잡은 넥센은 3회 이정후의 2루타와 이택근의 적시타를 묶어 한 점을 더 달아났고, 한화가 곧바로 지성준, 이용규의 안타로 한 점을 만회하며 점수는 1-3이 됐다.

이후 좀처럼 점수가 나지 않다 넥센이 6회에만 5점을 몰아내고 멀찌감치 달아났다. 마운드에는 5회부터 올라온 정재원. 선두 고종욱이 좌전안타로 출루, 도루 후 임병욱과 송성문의 2루타에 두 점을 추가했다. 이어 계속된 2사 주자 3루 상황 이정후와 김혜성, 이택근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더 내고 8-1로 한화를 따돌렸다.

투수가 박주홍으로 바뀐 7회에도 한 점을 추가했다. 선두로 나선 대타 김민성이 좌전안타로 출루, 대주자 김규민으로 교체된 뒤 김하성의 볼넷으로 주자 1·2루. 임병욱의 땅볼로 김하성이 아웃됐으나 그 사이 김규민이 3루까지 진루했고, 송성문의 적시타에 홈을 밟았다. 점수는 9-1.

넥센의 득점 행진은 8회에도 이어졌다. 대타 허정협이 2루타로 출루, 박병호의 안타에 홈인했다. 이어 김규민 땅볼, 김하성 좌전안타, 임병욱 내야안타로 만들어진 만루 찬스에서 송성문의 싹쓸이 2루타가 터지면서 점수는 13-1까지 벌어졌다.

한화는 8회 이동훈의 데뷔 첫 홈런으로 한 점을 만회, 무사 만루에서 정은원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밀어내기로 또 한 점을 추가해 3-13을 만들었다. 하지만 넥센이 9회에도 집중타로 3점을 더 뽑아냈고, 한화도 9회말 점수를 추가했으나 이미 벌어질대로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넥센의 16-5 대승으로 경기를 끝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